메뉴보기

언론보도

[언론보도] 이종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 이인영 통일부장관 면담2021-03-24


원문으로 가기



이종걸 민화협 의장 면담…"북한 코로나19 상황·국경개방 형태 등 고려해야"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2일 이종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대표상임의장을 만나 민간 차원의 남북 인도주의 협력 재개의 필요성에 공감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장관실에서 이 의장을 만나 "민간 차원의 인도주의 협력 지원에 대해 이제는 재개했으면 좋겠다는 희망을 피력해주신 데 대해 정부도 원칙적으로 공감하고 그런 방향에 대해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민간 인도주의 협력 재개 문제에 대해 통일부에서 "충분히 검토하고 빠르게 대답을 드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다만 한두 가지 고려할 사안들은 여전히 남아 있다"면서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과 대외적 국경개방의 형태를 종합적으로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과 이종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
인사 나누는 이인영 장관과 이종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오른쪽)이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종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을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kimsdoo@yna.co.kr


지난해 9월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이 발생하면서 9월 말 이후 현재까지 인도적 물자에 대한 대북 반출승인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통일부는 그동안 남측 민간단체들과 대북 반출승인과 관련한 협의는 진행해왔지만, 승인 신청을 반려하거나 거부한 사례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민간 차원의 인도적인 협력은 꾸준히 지속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게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면서 "민간 측의 의견을 충분히 들어가면서 반출 승인 재개 문제에 대해서도 검토를 해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북한이 지난 16일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담화를 통해 대남 교류협력 관련 기구 폐지를 거론한 상황에서 통일부가 대북 교류협력 관련 단체들과 연이어 일정을 잡아 눈길을 끈다.

이 장관은 오는 24일에도 남북 인도적 협력 분야에서 활동하는 민간단체 협의체인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 회장단과 면담할 예정이다.

이인영 장관, 이종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 면담
이인영 장관, 이종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 면담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오른쪽)이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종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을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kimsdoo@yna.co.kr

one@yna.co.kr

조회수 : 112